home
알림마당 > 기관뉴스
알림마당
기관뉴스
한국공공조직은행장에 강청희 은행장 임명
등록일 2021-10-18 조회수 2675
첨부파일

한국공공조직은행장에 강청희 은행장 임명

기증받은 인체조직의 공적관리체계 확립, 국내 이식재 생산을 촉진하고,

고품질의 필수·맞춤형 이식재 생산에 선도적 역할 기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10월 18일(월) 한국공공조직은행 제2대 신임 은행장에 강청희 전(前)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이사를 임명한다고 밝혔다.


한국공공조직은행은 「인체조직안전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제16조의3에 따라 설립(’17.6.27)되어, 공익성, 비영리성의 원칙 아래 기증받은 인체조직을 채취하여 이식용 의료재로 가공·분배하는 기타공공기관이다.


이번 신임 은행장 임명은「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과 ‘한국공공조직은행 정관’ 등 관련 규정에 따라 한국공공조직은행 이사회가 주관한 공모·심사를 거쳐 보건복지부장관이 임명하는 절차로 진행되었다.


신임 강청희 은행장은 1964년생으로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 의학석사를 취득한 의료인으로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및 상근부회장(2013~2016), 용인시 기흥구 보건소장(2016~2018), 국민건강보험공단 급여상임이사(2018.4~2021.5)를 역임하였다.


신임 은행장은 한국공공조직은행의 역할과 위상을 확립하고, 숭고한 기증자의 뜻을 기려 기증받은 인체조직의 공적관리를 더욱 튼튼히 하고, 우리나라 필수 이식 의료재의 안정적 공급과 안전성 확보에 기여할 역량을 갖춘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보건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인으로서의 현장경험과 함께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건강보험공단 이사 등 의료행정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강청희 한국공공조직은행 신임 은행장이 취임하여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히며, 국내 유통되는 인체조직 이식재의 대부분이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임 은행장이 국내 기증을 통한 국내 이식재 생산을 촉진하고, 고품질의 필수·맞춤형 이식재 생산에 선도적 역할을 하는 한국공공조직은행으로 이끌어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임 은행장은 2021년 10월 18일부터 2024년 10월 17일까지 3년간 한국공공조직은행을 대표하고 기관의 업무를 통할하게 된다.

이전글 한국공공조직은행 - 로킷헬스케어 업무협약 MOU 체결
다음글 한국공공조직은행 - 세종충남대학교병원 뇌사자 조직기증 시 원스톱 채취 협약 체결